성남시-한국노총, 판교 길거리서 18~21일 무료 법률 상담
임금 체불, 산재, 고용보험 등 법적 조언
 
이영자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와 한국노총 성남노동법률상담소는 오는 6월 18일부터 21일까지 분당구 판교 유스페이스 B동 앞(삼평동 680-1)에서 ‘길거리 무료 법률 상담소’를 운영한다.

 

한국노총 중앙법률원 소속 변호사, 노무사, 상담사 등 9명의 자문단이 법률 상담을 한다. 임금 체불, 산재, 고용보험 등 노동법 관련 문제를 비롯해 민·형사, 가사, 부동산 등 각종 법률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경제적 이유 등으로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일반 서민과 노동자들에게 법적 조언을 해주고 합리적 해결책을 제시한다.

 

법률 상담을 하려는 시민은 운영 기간에 오전 10시~오후 4시 행사 부스를 찾아오면 된다.

 

중원구 순환로 166, 근로자종합복지관 3층에 있는 한국노총 성남노동법률상담소(☎031-742-0606)는 올해로 14년째 길거리 무료 법률 상담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에만 79건의 법률 상담을 해 서민의 문제 해결을 도왔다.

 

 

 


기사입력: 2019/06/14 [08:24]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