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정자, 문화산업 진흥지구 승인
게임 및 IPTV 등 디지털 콘텐츠 문화산업 활성화 기반 구축
 
김난영 기자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정자동 일원(1,246,826㎡)이 ‘문화산업진흥지구’로 승인됐다.

‘문화산업진흥지구’는 문화산업 관련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의 밀집도가 다른 지역보다 높은 지역으로, 집적화를 통해 문화산업 관련 영업활동·연구개발·인력양성·공동제작 등을 장려하고 이를 촉진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산업진흥기본법 제28조의2의 규정에 따라 지정한 지역을 일컫는다. 

▲ 성남시 문화산업 진흥지구 위치도   © 운영자

성남시는 게임 및 IPTV 등 디지털콘텐츠 문화산업 활성화 기반 구축을 위해 지난 10월 1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교통, 통신, 금융 등 문화산업 생산 소비의 특성이 있는 분당구 서현동~정자동 일원을 문화산업진흥지구로 지정 신청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지역의 문화산업 생산 소비의 집적과 주변 인프라 등을 감안해 지난 30일 문화산업진흥지구로 승인했다.   

▲ 성남시 문화산업 진흥지구 추진 전략   © 운영자
이번에 승인된 성남시 문화산업진흥지구는 문화산업진흥기본법에 의거해 경기도지사가 지역을 지정하며, 조성계획을 시행하게 된다.

또 문화산업진흥지구에 입주하는 사업자는 각종 부담금 및 인·허가를 면제받게 되며,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간주된다.

성남시는 이번에 승인된 문화산업진흥지구의 게임 및 IPTV 산업 집적화를 위해 성남 창조기업 육성센터 설립, 디지털콘텐츠(게임) 상품화 및 연구개발, 국제 기능성게임대회 개최 등 디지털콘텐츠 문화산업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기사입력: 2009/12/31 [10:39]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화산업진흥지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