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보건환경연구원, 발달장애인 대상 보건위생교육 … 경기도 최초
5.27~8.13 수원시․호매실 장애인복지관에서 총 8차례에 걸쳐 실시
 
운영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5월27일부터 8월 13일까지 수원시․호매실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총 8차례에 걸쳐 ‘2019년 경기도 장애인 보건교육’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지난 2011년부터 지식나눔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초등학생 4,5학년 대상 ‘찾아가는 어린이 과학탐방교실’ 프로그램을 발달장애인의 특성에 맞도록 구성, 올해 처음으로 도내 발달장애인들에게 일상생활 속에서 필요한 보건위생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진행됐다.

 

주요내용은 ▲감염병을 일으키는 세균의 종류 및 특성 ▲ATP측정기를 이용한 미생물측정 실험 ▲형광로션과 UV램프를 이용한 손씻기 방법 및 제거효율 체험 ▲손 세균 저감화를 위한 깨끗한 손씻기 6단계 실습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교육 및 실습 등이며, 총 112명이 참여했다.

 

특히,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발달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해 반복적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구성되어 특수교육 교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받았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에 자체 제작한 교육용 동영상을 도민들에게도 홍보하기 위해 유튜브에 게시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을 검색하면 볼 수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발달장애인의 경우 인지력이 부족해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교육이 필요하다”라며 “앞으로도 교육 대상자들의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등을 마련, 도민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등록 장애인 수는 지난해 12월 기준 54만7,386명으로 도 전체인구의 4.19%에 달하며, 그 중 지적장애나 자폐성 장애를 말하는 발달장애인은 4만9,970명이 있다.

 

 


기사입력: 2019/08/27 [10:36]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