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회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배 전국남여 쇼트트랙대회 유치
전국 쇼트트랙 빙상 선수단 성남으로 모여
 
유혁상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11월1일부터 11월3일까지 3일간 ″제35회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배 전국 남·여 쇼트트랙 빙상대회″를 성남 탄천빙상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초등부부터 일반부까지 국내 모든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총 442명의 선수가 참가신청을 했으며 500M, 1000M, 1500M, 3000M(초등 2000M), 3000M계주(초등 2000M) 경기가 진행된다.

 

성남에서 개최되는 전국대회인 만큼 시 관내 학교운동부 빙상팀과 시청 소속 빙상팀이 전원 참가한다. 성남시청 빙상팀은 명실공히 대한민국 빙상계 최강팀으로 현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최민정, 김지유, 박지원 선수가 소속되어있다.

 

시청 직장운동부 관계자는 ″쇼트트랙 뿐만 아니라 스피드스케이팅에서도 국가대표로 활약하고 있는 한국 중거리 간판 김민석, 김현영 선수도 소속되어있어, 빙상 종목을 중심으로 명실상부한 동계체육의 메카로 성남시의 입지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0/29 [17:13]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