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경기도 마을공동체 활동가의 날’ 화성서 개최
시군에 배치된 공동체지원활동가 정책 필요성과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 교환
 
유혁상 기자
▲ 지난 21~22일 화성시 라비돌 리조트에서 ‘제1회 경기도 마을공동체 활동가의 날’ 행사가 진행되었다.      © 성남N

 

경기도 마을공동체지원센터는 지난 21~22일 1박 2일간 경기지역에서 활동하는 마을활동가 100여 명과 함께 화성시 라비돌 리조트에서 ‘제1회 경기도 마을공동체 활동가의 날’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각 지역별로 포럼과 워크숍 등을 진행하던 것을 마을활동가들이 현장 이슈를 공유하고 연대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행사는 포럼과 워크숍, 교류회 등으로 구분돼 진행됐다.

 

포럼 ‘공동체지원활동가로 사는 법’은 마을공동체 활성화 및 시군에 배치된 공동체지원활동가 관련 정책의 필요성과 개선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경기도 공동체지원활동가 정책 방향 ▲2019 시군 공동체지원활동가 현황 ▲공동체지원활동가의 역할과 정체성 등의 주제를 다뤘다.

 

‘3인 상상 마을모임’이라는 명칭으로 진행된 워크숍은 주민의 수다에서 시작돼 정책으로 숙성된 마을정책들의 진행과정과 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이후 교류의 시간에는 지진게임과 술래잡기 등 몸을 움직이며 친밀감을 높이는 놀이 활동과 네트워크 게임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며 연결지점을 찾아보는 계기를 만들었다.

 

장봉수 경기도 공동체지원과장은 “오늘 행사는 각자의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며 마을공동체 활동을 하는 활동가들이 서로에게 응원과 지지를 보내는 만남의 장이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고, ‘경기도 마을공동체 활동가의 날’은 올해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1/22 [11:4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