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소방서, 소중한 생명 구한 소방공무원... 하트세이버 기장 수여
 
유혁상 기자
▲ 하트세이버 기장을 수여받은 7명의 주인공.                                                                                        © 성남N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27일 본서 대회의실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킨 소방공무원에게 하트세이버 인증서 및 기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하트세이버 기장을 수여받은 주인공은 소방장 문대돈, 전나영, 이인원, 소방교 김인섭, 조정래, 소방사 박범수, 최승호 총 7명이며, 하트세이버 인증서는 2019년 3분기 23명을 대표하여 소방위 황진철이 수여받았다.

 

하트세이버 기장은 5회 이상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킨 대원들에게 수여됐으며, 특히 소방장 문대돈은 2007년부터 2019년까지 10번의 하트세이버를 취득하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현장 활동 중 신규 전염성 질환 및 해외유입 감염질환, 유해물질 등에 노출 될 수 있는 구조ㆍ구급대원에 대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애로 및 건의사항을 수렴하여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2019년 하반기 감영방지위원회’를 개최하였다.

 

문대돈 소방장은 “구급대원이라면 누구나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며 하트세이버 기장을 받은 만큼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1/27 [16:1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