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남기일 감독 자진 사퇴로 2년 동행 마침표
남기일 감독, “쉼 없이 달려온 2년.. 재충전 시기 필요, 팬들과 구단에 감사”
 
민경미 기자
▲ 성남FC 남기일 감독 자진 사퇴.                                                                                               <출처:성남FC>

 

남기일 감독이 올 시즌을 끝으로 성남FC 감독직을 내려놓는다.

 

성남은 남기일 감독과의 계약이 1년 남아있으나 감독의 자진 사퇴 의사를 존중하여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남기일 감독은 "2년 동안 K리그1 승격과 잔류 등 이루어야할 목표를 조기 달성하며 쉼 없이 달려왔다. 스스로 변화와 재충전의 시기가 필요하다고 생각이 들어 사퇴를 결심했다. 과분한 사랑을 주신 팬들과 구단의 지원에 감사드리며 성남FC의 발전을 기원하겠다"고 사퇴 소감을 전했다.

 

성남FC는 떠나는 남기일 감독에게 구단 발전을 이룬 공로에 고마움을 전하고 앞날에 더 큰 영광이 있기를 기원하였다.

 

한편, 성남은 후임 감독 인선을 빠른 시간에 마무리 짓고 내년 시즌을 위한 팀 개편에 들어갈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12/16 [20:52]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