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0대 그룹 투자 16.3%, 신규채용 8.7% 증가
 
전국경제인연합회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계획은 지난해에 비해 16.3% 증가하고, 신규채용은 전년대비 8.7%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5일 이명박 대통령을 초청해 ‘투자 및 고용 확대를 위한 30대 그룹 간담회’를 개최하고, 30대그룹의 투자 및 고용 실적과 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전경련은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계획이 지난해 74조 8,013억원에 비해 16.3% 증가한 87조 150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신규채용인원은 7만 2,863명이었던 작년보다 8.7% 증가한 7만 9,199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30대 그룹의 투자액은 ‘08년에 비해 8.6% 감소한 74조 8천억원이었으며, 시설투자액은 55조원으로 13.9% 감소하고 R&D 투자액은 19조 8천억원으로 9.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경련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크게 위축되면서 시설투자가 감소했던 반면, 각 기업들이 위기 이후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R&D 투자는 늘린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작년 한해 30대 그룹의 신규채용 인원은 7만 2,863명으로 ‘08년에 비해 13.9% 감소했지만, 일자리 지키기·나누기 등 경제계의 노력에 힘입어 기업들이 대규모 감원을 단행했던 다른 국가들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적게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총고용은 ’08년의 87만 9,488명보다 1.6% 증가한 89만 3,117명이었다.

이날 전경련은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활동이 실질적인 일자리 만들기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용창출을 저해하는 제약요건을 해소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경련은 세계 최하위 수준인 노동 부문의 경쟁력을 높이는 차원에서 노동유연성을 저해하는 제도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또 대체근로 금지 등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는 제도를 손질하고, 여성·청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근로형태를 다양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국회에 계류중인 지주회사 관련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이 밖에도 고용창출효과가 제조업의 두 배에 달하는 서비스업의 진입장벽 철폐와 제조업에 비해 차별적인 규제의 완화를 통해 서비스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0/01/15 [11:0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