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 방지’ 마스크 67만개, 손 세정제 6만5천개 배부
성남시의사회 비롯한 장애인시설 등에 나눠줘
 
유혁상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와 손세정제 배부에 나섰다.

 

현재 성남시는 마스크 67만여개와 손세정제를 6만5천개를 확보하여 1월 31일부터 시 관내 경로당, 국공립어린이집, 구 민원실, 동 행정복지센터 등 다수의 사람들이 모이는 586개소에 우선 배부 완료했다.

 

2월 4일부턴 성남시 의사회를 비롯한 장애인시설 20개소, 청소년시설 7개소, 사회복지시설 16개소, 관내 버스 1,098대, 택시 3,595대, 유치원 131개소, 음식업소 12,498개소 등에 순차적으로 필요한 곳에 배부하고 있다.

 

시는 마스크, 손세정제 등을 지속적으로 수요 조사해 배부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감염증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 예방행동수칙과 보건당국의 매뉴얼을 잘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0/02/10 [19:58]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