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신종 코로나 특수’ 온라인 식품 판매업체 73곳 점검
 
유혁상 기자
▲ 성남시 공무원들이 야탑동 H업소에서 유통 중인 식품 안전성 확인 점검 중이다.                                © 성남N

 

성남시는 2월 11~21일 온라인 식품 판매업체 등에 대한 위생관리 실태 특별점검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배달 앱 등을 통한 식품 구매가 늘어난 가운데 시민 먹거리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려는 점검이다.

 

대상 업체는 배달 도시락 제조업체 56곳, 배달 앱을 통해 조리식품을 판매하는 음식점 8곳, 온·오프라인 식품 판매업체 등의 기타 식품판매업소 9곳 등 모두 73곳이다.

 

4개조 8명의 점검반이 각 업체를 방문해 식품 위생적 취급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판매 여부, 무신고·무표시 제품 판매 행위. 조리 종사자의 개인위생 관리 이행 여부 등을 살핀다.

 

온라인을 통해 많이 판매되는 가공식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등 안전성 검사도 한다.

 

점검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내용에 따라 영업정지 7일~1개월, 해당 제품 폐기 처분, 관할 경찰서 고발 등의 조치를 한다.


기사입력: 2020/02/12 [10:19]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