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주민개방형 학교도서관 내년 6월까지 4곳 추가 개관
단대·대하·금빛·상탑초교…모두 13곳으로 확대
 
민경미 기자

성남시는 내년 6월까지 주민개방형 학교도서관 4곳을 추가 개관한다.

 

대상 학교는 성남교육지원청과 협의 선정한 단대·대하·금빛·상탑초등학교다.

 

시는 이들 학교에 3억원의 도서관 리모델링비와 연간 2300만원의 도서 구매비, 프로그램 운영비 등을 지원한다.

 

각 학교는 도서관을 학생과 지역주민을 위한 독서문화 공간으로 시설 개선해 일정별로 재개관한다.

 

도서 자유 열람과 무료 대출, 독서아카데미, 저자와의 만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시는 앞선 2월 17일 성남교육지원청, 단대·대하·금빛·상탑초등학교와 이런 내용의 서면 업무협약을 해 도서관 주민개방 사업을 확대 추진하게 됐다.

 

이들 4개교가 도서관을 재개관하면, 성남지역 주민개방형 학교도서관은 기존 안말·장안·수정·중원·오리·성남여수·상대원·태평초교, 상원여중 등 9곳을 포함해 모두 13곳으로 확대된다.


기사입력: 2020/02/20 [10:11]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