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올해 3개 지구 39만㎡ 지적 재조사
지적재조사로 경계 분쟁 해소
 
유혁상 기자

성남시는 올해 1억3800만원을 들여 3개 지구 571필지, 39만㎡를 대상으로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한다.

 

지적재조사는 토지의 실제 이용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바로 잡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는 중원구 상대원1지구 137필지(20만2000㎡), 하대원2지구 104필지(1만5000㎡), 분당구 금곡2지구 330필지(17만3000㎡)다.

 

시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드론 촬영 영상을 활용한 주민설명회를 열어 경계설정 등에 관한 이해를 돕고 이해 당사자 간 원만한 합의를 도울 계획이다.

 

성남시는 2013년부터 지적재조사 사업을 벌여 15개 지구 4240필지(444만8000㎡)를 디지털 지적으로 완료했다.

 

박경우 성남시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 사업은 지적불부합으로 인한 토지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추진된다”며 “사업 완료까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2/21 [11:24]  최종편집: ⓒ sn-n.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