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복지 사각지대 없어야”
11일, ‘광주 나눔의 집 찾아 위문 활동 펼쳐’
 
민경미 기자
▲ 김원기 부의장,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 계신 나눔의 집 찾아 위문.                                                   © 성남N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애쓰고 있는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분주하게 의정 활동을 이어 가고 있는 경기도의회 김원기(더불어민주당, 의정부4) 부의장이 11일 오후에는 광주시 소재 사회복지시설인 ‘나눔의 집’을 찾았다.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의 안내로 시설을 둘러본 후 김 부의장은 관계자에게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 한 분 한 분의 안부를 묻고 “특별히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할머님들을 직접 대면하지는 못하지만 코로나19로 복지 사각지대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에 대한 감염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부탁의 말도 잊지 않았다.

 

또한 김 부의장은 자리에 함께 한 나눔의 집 상임이사이신 성우 큰스님께 “경기도의회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볼 때마다 어르신들의 아픔이 생각난다”며 “하루 빨리 일본으로부터 과거 만행에 대한 사과를 받아 내 할머니들의 한(恨)을 풀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위로의 인사를 드렸다.

 

특히 “경기도의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했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추경예산 편성 등 보다 많은 관심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20/03/11 [16:48]  최종편집: ⓒ sn-n.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