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로 위기 처한 소상공인에 ‘경영안정비’ 지급
460억원 긴급 추경 편성, 연매출 상관없이 1개소당 100만원씩
 
민경미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 감소 등 경제적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에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460억원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소상공인 경영안정비는 성남시 내 4만6천개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연매출에 상관없이 4월부터 신청받아 1개소당 100만원씩 계좌입금한다.

 

단, 소상공인 경영안정비를 지원받는 대상자는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에 지급되는 ‘재난연대 안전자금’은 중복해 지원받을 수 없다.

 

지원대상은 조례 공포일 기준 성남시 내에서 사업장을 운영하고, 법률에 규정하고 있는 소상공인 요건을 충족한 자이다.

 

이에 시는 빠른 시일 내 추경을 통해 예산을 확보하고, 관련 조례를 재정비해 오는 4월 중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이 외에도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 및 이자차액 보전사업 ▲ 확진자 방문으로 휴폐업한 영업장 100만원 지급 ▲상생임대료 동참 임대인 재산세 100% 감면 ▲ 공유재산 전통시장 임대료 인하 ▲상하수도 요금 감면 등을 추진 중에 있다.


기사입력: 2020/03/24 [16:49]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