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재난기본소득 모든시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본회의 수정통과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에서 제출한 예산증액안 본회의 통과
 
민경미 기자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협의회(대표 박호근), (이하 협의회)에서는 31일 개최된 제252회 성남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시집행부가 마련한 ‘재난연대안전자금’을 소득기준으로 구분하는 선별적지원안에 환영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소득.소비감소, 장기경기침체가 예상됨으로 이를 더 확대하여 95만 시민1인당 10만원 상당의 지역화폐를 지급하여 보편적 복지가 될 수 있도록 이날 조례개정과 예산증액을 의결하였다.

 

협의회는 이날 본회의에 앞서 긴급의원총회를 개최하여, 지원대상을 구분하는 선택적 복지보다 모든시민에게 균등하게 지급하는 보편적복지가 성남시 현실에 적합하다는 것에 의견을 모아, 이날 긴급하게 조례개정과 예산을 증액하기로 당론으로 결정한 내용이다.

 

박호근 대표와 다수의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재난연대안전자금의 확산을 통해 소비가 막혀 경기가 침체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소상공인, 전통시장, 재래시장, 서비스업, 운수업 등에 대한 정부와 경기도, 성남시의 지원대책에 대해 속히 알리고, 즉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과 예산을 투입할 것”을 요구하였다.

 

한편, 30일 오전에는 성남시 더불어민주당의원협의회(박문석의장 포함) 의원 전원은 올해 편성된 의원국외연수비 전액을 코로나19대응비용으로 전환하는데 동의를 하였다.


기사입력: 2020/03/31 [23:06]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