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디지털 모니터링단 6월 29일부터 모집
 
민경미 기자

성남시는 최근 증가하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한 대응책으로 ‘성남시 디지털성범죄피해자 통합지원센터’를 가정폭력·성폭력 통합상담소 내에 구축하여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디지털 성범죄의 사전예방 대책으로 ‘성남 디지털 모니터링단’을 선발해 불법 영상물을 탐색·신고하는 등 신종 디지털 성범죄를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모니터링단은 오는 6월 29일부터 7월 10일까지 성남시 디지털성범죄피해자 통합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모집한다.

 

만 19세 이상 성남시 거주자 또는 성남에 생활권(학교·직장 등)을 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7월 중순 선발자 발표 후 총 20명의 활동가가 올해 말까지 온라인 감시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전문성 향상을 위한 활동 전 사전교육 및 분기별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시 여성가족과 관계자는 “모니터링단에게 자원봉사활동 시간 및 활동비가 지급되며, 건강한 사이버 공간을 함께 만들어갈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6/25 [16:11]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