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추모식 참석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명예회복과 인권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
 
민경미 기자

 

은수미 성남시장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14일 오전 시청 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 날 추모식에는 은 시장을 비롯해 성남시의회 의장, 문회복지위원회 의원, 여성단체협의회장, 소녀상지킴이 등 20여명이 함께했다.

 

은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헌화와 묵념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렸다. 이어 추모사를 통해 “코로나19와 집중호우로 어려운 시기에 할머님들의 정신을 받들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책무에 더욱 용기내겠다. 할머님들의 그날의 용기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며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이고,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현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40명으로, 223명이 세상을 떠났고 17명만 생존해있다.


기사입력: 2020/08/14 [16:47]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