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성남미디어센터 실시간 방송 시스템 구축
온택트 시대, 성남미디어센터가 이끕니다.
 
성남N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노재천)이 운영하는 성남미디어센터가 온택트(Ontact) 시대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실시간 방송 시스템을 구축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비대면 교육이나 온라인 방송 등이 확대되면서 시민들의 관심과 장비 및 시스템 지원 등에 대한 문의가 이어진 가운데, 성남미디어센터는 시설 휴관 기간을 이용해 스트리밍 장비와 크로마키 시설 등을 설치했다. 

 

먼저 기존에 영상 촬영공간으로 주로 활용했던 다목적 스튜디오는 실시간 방송이 가능하도록 스트리밍 장비와 영상 스위처, 디지털 음향 콘솔, 크로마키 배경 등을 새로 설치했다. 3~4대의 카메라를 활용해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는 방송을 실시간으로 유튜브, 아프리카TV, 페이스북 라이브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내보낼 수 있다. 

 

오디오 녹음 공간이었던 소리스튜디오에는 고정형 카메라 2대와 스트리밍 장비 설치로 실시간 보이는 라디오 방송까지 가능해졌다. 

 

또 영상 편집실로만 이용했던 미디어공방은 1인 미디어 제작 전용 공간으로 만들었다. 최대 3대의 카메라와 2대의 컴퓨터, 조명 등을 설치해 교육 영상제작부터 다양한 콘텐츠의 개인 방송까지 최근 인기가 많은 1인 미디어 제작에 최적화했다. 

 

특히 성남미디어센터의 실시간 방송 시스템은 누구나 기초 교육만 받으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의 편리성에 초점을 둔 만큼, 시민들의 높은 활용도가 기대된다. 

 

성남미디어센터는 이번 시스템 구축에 앞서 1인 미디어 플랫폼인 아프리카TV와 연계해 1인 미디어 제작 및 방송 기술 등에 대한 온라인 특강을 무료로 진행하기도 했다. 앞으로 관내 기관 및 학교 등을 대상으로 관련 장비 컨설팅과 시험방송 체험 등을 진행하고, 코로나 사태 안정화 후에는 정규 프로그램 운영 및 시설 대관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0/10/12 [17:30]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