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평생학습 19개 과목 대면 수업 재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일부 과목은 온라인 수업 병행
 
민경미 기자
▲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평생학습관 전경.                                                                                          © 성남N

 

성남시는 오는 10월 19일부터 평생학습 프로그램 19개 과목에 한해 대면 수업으로 전환하거나 온라인 수업을 병행해 운영한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정부 방침에 따라 분당구 야탑동 소재 평생학습관이 온라인으로 운영 중인 모두 62개 강좌 가운데 일부 19개 과목(31%)의 대면 수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대면 수업을 하는 강좌는 5개월 장기과정의 ‘배움과 채움’ 프로그램 9개 과목(수강생 92명)이다. 제과제빵 기능사, 바리스타, 미용 기능사 등이 해당한다.

 

다른 6개 과목(수강생 109명)의 ‘배움과 채움’ 프로그램과 문학, 철학, 감정, 꽃차 등 4개 분야의 성남인문학당 강좌(수강생 180명)는 대면 수업과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병행한다.

 

대면 수업을 시작하더라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침이 엄격하게 적용돼 평생학습관 이용에 제한을 받는다.

 

마스크 착용은 물론 출입 전 열화상 카메라로 체온을 측정해야 하고,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수업은 이동식 가림막이 설치된 강의실에서 수강생 절반씩 분반해 이뤄진다.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수업 시간이라도 퇴실 조치한다.

 

유튜브 1인 방송, 정리수납 전문가, 한식조리 기능사 등 다른 43개 과목의 평생학습 프로그램은 현행 온라인 수업 방식을 유지한다.

 

성남시 평생교육과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소 추이를 지켜보면서 단계적으로 대면 강좌 수를 확대해 시민의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10/14 [10:06]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