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주 전셋값 상승세 둔화, 설 연휴 ‘숨고르기’
 
부동산뱅크

서울지역 전세가는 상승세가 눈에 띄게 줄었다. 학군수요가 감소하면서 강남권 전셋값 상승이 움츠러들었기 때문이다.
 
강남권을 비롯한 교육여건 우수지역으로 몰리던 수요자들의 발길이 주춤해졌고 매물품귀현상이 벌어졌던 대치동, 개포동 등의 지역에서는 가격을 낮춘 전셋집이 속속 출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서울 도심업무지구와 수도권 주요 산업단지 주변은 직장인 수요로 인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강남권과는 대조적인 양상을 이뤘다.

부동산뱅크에 따르면 2월 둘째 주 전국 전세가 변동률은 0.21%로 지난 주 보다 소폭 상승했다. 서울은 0.16%의 변동률을 기록해 지난 주(0.32%)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고 인천도 0.09%로 상승세가 줄어들었다. 경기, 신도시는 각각 0.13%, 0.18%의 변동률을 보이며 지난 주에 비해 상승폭을 키웠다.

<서울>

서울은 학군배정이 끝나가면서 강남권 전세수요가 줄어든 모습이다. 지난 주 0.67%의 상승세를 보였던 강남구는 -0.04%의 변동률을 보이며 한 주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송파구(0.13%)와 서초구(0.05%) 또한 상승폭이 줄었다.

강남구는 대치동과 개포동, 일원동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대치동 은마아파트의 경우 이주 들어 전셋집을 찾는 사람이 줄어들면서 물량이 점차 쌓여가고 있다. 현재 112㎡가 3억 원 선으로 한 주간 1,000만~2,000만 원 떨어졌다.

중동중, 중동고 등이 위치한 개포동과 일원동 일대 아파트 전세가 역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개포동 대청 59㎡(18평형)은 지난 주보다 500만 원이 하락한 1억 5,000만 원에 매물이 나와 있고 86㎡(22평형)도 2억 2,000만 원 선으로 전주 대비 1,000만 원 정도 전세가가 하향 조정됐다.

대치동 부동산뱅크 은마점 대표는 “전세값이 한 주 사이에 1,000만~2,000만 원이나 떨어졌지만 찾는 사람이 없다” 며 ”전세가를 높여부르던 집주인들도 이제는 세입자의 눈치를 봐야될 판” 라고 말했다.

하지만 광진구, 관악구 등 강남업무지구 접근성이 뛰어난 지역의 경우 직장인들의 유입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전세가 상승세가 지속됐고, 도심업무지구 출퇴근이 편리한 성북구, 성동구, 종로구 역시 이번주 오름세를 이었다.

구별로 보면 광진구가 1.45%의 변동률을 기록해 지난 주(0.97%)에 이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강남권에 비해 자금부담이 적은데다 교통여건이 뛰어나 수요자들이 몰린것으로 보인다. 현재 매물품귀현상이 벌어지면서 세입자들의 대기예약이 줄을 잇고 있다.

자양동 한화꿈에그린 106㎡(32평형)는 저층의 경우 2억 8,000만 원, 로얄층은 3억~3억 1,000만 원에 거래돼 올 초에 비해 2,000만 원 가량 올랐다. 같은 동 극동아파트 109㎡(33평형)도 두 달만에 3,000만 원 올라 2억 4,000만 원에 전세가가 형성돼 있다. 인근 광장동 현대8단지 122㎡(37평형)는 올 해 들어 3,000만 원 가량 오른 3억 3,000만 원 선이고 극동2차 122㎡(37평형) 역시 올 해에만 3,000만 원 올라 3억 원 선에 거래가 이뤄졌다.

그 뒤를 이어 도심 출퇴근이 편리한 성북구와 강남업무지역 접근성이 뛰어난 성동구가 각각 0.92%, 0.59%의 변동률을 보이면서 뒤를 이었다. 성북구는 올 초 인사이동과 취업시즌으로 인한 직장인 수요에 대학 개강을 앞두고 이주한 수요까지 더해져 분주한 모습이다. 특히 성북구 내에서도 전세가가 저렴한 돈암동 아파트로 세입자들이 몰렸다. 돈암동 한진 109㎡(33평형)는 현재 2억 원 선으로 한 주간 3,000만 원 상승했다. 인근 일신휴먼빌 102㎡(31평형)도 같은 기간 2,500만 원 올라 2억 500만 원 선에 전세가가 형성됐다.

성동구에서는 성수동과 하왕십리 아파트의 인기가 높았다. 성수동의 경우 교통편리성 뿐만 아니라 한강, 서울숲이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한 곳이다. 성수동 대우2차 83㎡(25평형)는 현재 1억 8,000만 원에 거래돼 한 달새 2,000만 원 가량 올랐다. 인근 단지인 쌍용 79㎡(24평형)도 현재 1억 9,000만 원으로 비슷한 상승폭을 보였다.

이 밖에 교통입지가 뛰어난 관악구가 0.54%, 도심업무지구가 가까운 종로구가 0.35%의 변동률을 기록했고 서대문구(0.22%), 강동구(0.21%), 마포구(0.2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신도시>

신도시는 지난 주 마이너스 변동률을 보였던 일산이 0.26%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3주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이어 분당이 0.27%의 변동률을 보였고 평촌도 0.10%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산본(0.10%)은 소폭 상승, 중동은 변동이 없었다.

이번 주 일산은 마두역과 주엽역 역세권 아파트에 세입자가 몰렸다. 이들 지역은 일산중심상업지구가 가까워 쇼핑이 편리하고 교육환경이 우수한 곳이다. 마두동 백마극동 122㎡(37평형)는 지난 주에 비해 1,000만~2,000만 원이 상승한 2억 2,000만 원 선에 시세가 형성돼 있고 같은 단지 135㎡(41평형)도 지난 주 2억 3,500만 원에서 1,500만 원 오른 2억 5,00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엽동은 문촌주공7단지 69㎡(21평형)가 9,500만~1억 원 선으로 지난 주에 비해 500만~1,000만 원 정도 전세가가 올랐으며 강선벽산 122㎡(37평형)도 지난 주 1억 9,000만 원 이었던 것이 현재 1억 9,500만~2억 원으로 500만~1,000만 원 정도 전셋값이 올랐다.

일산과 더불어 상승세를 이끈 분당은 지하철 분당선 역세권 중소형 아파트들과 수내동 대형아파트들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오리역 역세권인 무지개신한 69㎡(21평형)가 지난 주 1억 1,000만 원에서 1,000만 원 올라 1억 2,000만 원 선이고 92㎡(28평형)도 같은 기간 1,000만 원 오른 1억 7,000만 원 선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야탑역 역세권인 장미동부와 장미코오롱은 76㎡(23평형)가 1억 7,500만 원으로 한주 사이 1,000만 원 상승했고 106㎡(32평형)도 동일하게 상승해 2억 2,000만 원 선이다.

수내동 파크타운 삼익 228㎡(69평형)은 지난 주에 비해 2,500만 원 오른 3억 9,000만 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고 인근 단지인 파크타운 서안 168㎡(51평형)도 주간 2,000만 원 오른 3억 1,500만 원에 전세계약이 체결됐다.

<경기>

경기도는 이번주 0.13%의 오름세를 보였다. 의왕시는 작년에 입주가 시작된 단지들이 강남권 출퇴근자들에게 인기를 얻으면서 0.90%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의왕시 내손동 그랜드공인 대표는 “강남 출퇴근이 편리한데다 전세가도 저렴해 의왕시의 상승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 새 아파트들이라 젊은 층에게 인기가 많고 재계약을 원하는 세입자들이 많아 매물이 부족하다” 라고 말했다.

작년 10월 입주한 내손동 포일자이 112㎡(34평형)가 현재 2억 2,000만 원으로 지난 주에 비해 1,000만 원 가량 올랐고 83㎡(25평형)가 현재 1억 8,000만 원 선으로 한 주간 500만~1,000만 원 상승했다. 여기에 작년 7월 입주한 포일동 두산위브1단지 83㎡(25평형)도 지난 주 1억 6,000만 원에서 금주 1억 7,000만 원으로 1,000만 원 정도 오름세를 보였다.

이어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하남시(0.74%), 성남시(0.45) 등이 상승세를 이었다. 하남시는 지난 주에 이어 상승폭을 늘려가면서 전셋집 인기지역임을 보였다. 신장동 백송한신 69㎡(21평형)가 현재 1억 500만 원에 거래돼 지난 주에 비해 1,000만 원 가량 올랐다. 같은 동 현대 72㎡(22평형)도 1억 1,750만 원으로 한 주간 500만 원 증가했다. 덕풍동 쌍용 102㎡(1억 2,500만→1억 3,000만 원), 덕풍동 현대 116㎡(1억 2,250만→1억 3,000만 원) 등 덕풍동도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성남시는 삼성테크윈 성남사업장 출퇴근 수요가 몰렸고 지하철 8호선 역세권 단지에 세입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신흥역 역세권인 신흥동 두산 89㎡(27평형)가 지난 주에 비해 1,500만 원 오른 1억 3,500만 원에 거래되고 있고, 한신 83㎡(25평형)도 같은 기간 1,000만 원 올라 1억 2,500에 전세가가 형성돼 있다.

이밖에 김포시(0.41%), 용인시(0.23%), 고양시(0.18%), 부천시(0.16%) 등이 상승세를 보이며 뒤를 이었다.

<인천>

인천지역은 대형(0.18%), 중형(0.10%), 소형(0.08%)이 모두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주 변동이 미미했던 남동구는 0.22%의 변동률을 기록했고 상승세가 꾸준한 연수구가 0.1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계양구(0.08%), 남구(0.06%), 부평구(0.05%) 등도 상승세를 보였고 동구, 중구, 강화군은 변동이 없었다.

남동구는 2008년 입주단지들의 전세계약이 만료되면서 재계약 및 신규 세입자들의 인산인해를 이뤘다. 서창동 서해공인 대표는 “ 전셋집이 나오질 않아 오히려 거래가 부진하다”며 “이 일대는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데가 인근 남동산업단지 출퇴근자들이 많아 문의가 꾸준하게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2008년 입주한 서창자이 112㎡(34평형)가 한 주만에 2,000만 원 오르면서 1억 3,000만 원에 거래되고 있고 대형면적인 168㎡(51평형)도 같은 상승폭을 보이며 1억 6,000만 원에 전셋집이 나왔다. 같은 해 입주한 서해그랑블 135㎡(41평형) 역시 지난 주에 비해 1,000만 원 가량 오른 1억 4,000만 원 선으로 나타났다.

기사입력: 2010/02/12 [16:25]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