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비율 40%대 진입, 일년 새 2.83% 올라
 
부동산뱅크

지난 1년 간 서울의 전세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매매가 대비 전세비율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뱅크에 따르면 2010년 3월 현재 서울시 3.3㎡당 매매가는 1,640만 원, 전세가는 670만 원으로 매매가 대비 전세비율이 40.83%로 조사됐다. 이는 전세가 상승세가 본격화된 지난 2009년 같은 시점에 비해 2.83% 상승한 수치다. 결국 투자자들은 이전보다 적은 자금으로 전세를 안고 아파트 매입이 가능해진 반면 세입자들의 전셋집 장만은 더욱 어려워진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최고점이었던 2001년(3월 기준) 이후 8년 동안 비율이 꾸준히 줄었다. 2001년 당시 57.10%를 기록했던 전세비율은 2002년 53.48%, 2003년49.67%로 점차 줄었고, 이후 2007년(39.93%)에는 마침내 40%선이 무너지면서 2009년에는 38%로 비율이 낮아졌다. 하지만 지난 1년여 간 매매가가 4.98%(1,563만→1,641만 원) 상승한데 반해 전세가는 연간 12.79%(594만→670만 원)나 오르면서 현재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40.83%)은 40%를 넘어선 모습이다.

구별로 연간 전세비율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을은 서초구로, 전세비율이 일년 새5.19%(35.65→40.84%)가 오르면서 서울 25개 구 중 가장 오름폭이 컸다. 이어 강서구가 4.62%(37.05→41.68%)의 변동률을 기록해 전세비율 상승세에 일조했고 광진구 4.31%(37.80→42.12%), 강동구 4.08%(37.44→41.52%), 관악구 4.04%(42.59→46.63%) 등 한강이남 지역들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서울 25개 구 중 전세비율이 40%를 넘은 지역은 모두 21개 구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시점에는 11개 지역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10개 지역이나 늘어난 것이다. 작년 매매가 대비 전세비율이 30%대에 머물렀던 강북구(42.86%), 노원구(42.58%), 성동구(42.21%), 광진구(42.12%), 도봉구(41.90%), 강서구(41.68%), 영등포구(41.62%), 강동구(41.52%), 마포구(41.40%), 서초구(40.84%) 등은 이번 해 모두 40% 위로 올라섰다.

한편, 구별 전세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관악구로 46.63%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중랑구(46.46%), 은평구(46.29%), 종로구(46.26%), 성북구(46.08%), 동대문구(46.04%), 서대문구(45.67%) 등 도심지역 주변 지역들의 전세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부동산뱅크 이서호 연구원]
기사입력: 2010/03/31 [15:49]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