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안전, 전문경호원이 지킨다
‘새싹지킴이’ 200명 발기인 대회
 
임지연 기자
최근 잇따르고 있는 아동과 청소년 대상 범죄에 대처하기 위해 성남시 경호·경비연합회가 지킴이를 자청하고 나섰다.

성남시는 20일 오후 시청 한누리실에서 ‘새싹지킴이 발기인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기인 대회에는 어린이 안전 보호에 뜻을 모은 성남시 경호경비협회(단장 이무상) 회원 200명을 비롯, (사)국제경호무술학원 관계자, 시 공무원 등 250명이 참석했다.

이무상 단장은 "등하교 시간대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통학할 수 있도록 우선 이달 말부터 성남 지역 내 15개 초등학교 주변과 공원 등을 순찰해 아동 범죄예방 활동을 벌이며, 추후 성남시내 전체 초등학교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야간 시간대에 학교 앞, 어린이 놀이터, 소공원, 아파트의 외진 곳을 돌면서 아동안전 지킴이 활동과 청소년 선도 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시 역시 아동·청소년 성폭력 예방을 위해 어린이 놀이터, 학교 주변, 어린이 보호구역 등 취약지역 방범 CCTV 운영을 강화하고, 24시간 방범 상황실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싹지킴이는 무술 유단자이자 전문경호인 200명으로 구성돼 있다. 

기사입력: 2010/08/20 [16:47]  최종편집: ⓒ sn-n.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동 청소년 범죄 성남시 경호 경비연합회 지킴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