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전통시장 등 전통시장 5곳, 경기도 지원으로 온라인 장보기 시대 연다
 
성남N

 

구리전통시장, 부천상동시장 등 경기도내 전통시장 5곳이 ‘2021 소상공인 온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 비대면 온라인 기반의 이 커머스(E- Commerce) 시대를 열게 됐다.

 

20일 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코로나19와 디지털 전환으로 급속히 이뤄지는 비대면 경제 환경에 대응, 전통시장에 온-오프라인 배송 시스템을 구축해 매출증대와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자 추진하는 신규 시범사업이다.

 

도는 지난달 참여 전통시장을 공모한 후, 선정심의위원회를 열어 사업계획 및 예산 집행계획, 배송센터 규모·위치, 상권 현황 등을 서류, 발표, 현장평가 등을 통해 면밀히 살폈다.

 

심사 결과, 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고, 상인회의 추진의욕이 높은 구리전통시장, 부천상동시장,오산오색시장, 일산시장, 화서시장 등 도내 5개 전통시장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들 5개 전통시장에게는 소비자가 전통시장의 저렴하고 신선한 물품을 배달특급에서 주문하면 신속하게 당일 배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배송시스템 구축, 이를위해 시장 1곳당 최소 2,300만 원에서 최대 6,000만 원까지 총 3억6,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플랫폼 구축과 함께 배송센터 구축 및 리모델링을 위한 시설비, 마케팅 비용, 물품 제작비용 등을 지원한다.

 

특히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쉽게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경기도주식회사와 협업해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내에 ‘전통시장 장보기 코너’ 기능을 개설, 오는 9월부터 전통시장의 입점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미 선정 시장에 대해서도 사업 추진 의지를 적극 반영, 현재 운영 중인 온라인 배송 사업을 확대하거나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잔여 예산 범위 내 온라인 배송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한다.

 

도는 배달특급과 경기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한층 더 높이고 보다 저렴한 수수료로 상인들의 실질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장석 소상공인과장은 “온라인 전자상거래가 더욱 확대되고 있는 최근의 상황에서 전통시장의 온라인 상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소비자에게 편리한 전통시장 장보기 효과와 더불어, 지역화폐와 온누리상품권 모두 사용으로 가계와 지역상권에도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1/07/20 [11:01]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