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후보, 안철수 후보와 ‘경기도를 문화특별도’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 개시
김은혜 후보와 안철수 후보, 경기도 문화콘텐츠 벤처기업 모임 방문해 의견 청취
김은혜 후보, “경기도 문화산업 발전을 위한 통합적인 지원 정책 모색해야”
 
백주희 기자

▲ 문화콘텐츠기업방문                                                                © 성남N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안철수 분당갑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경기도를 ‘문화특별도’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을 개시했다.

 

5월 24일, 김 후보는 안철수 후보와 함께 경기도 IT산업의 메카인 판교의 경기도 문화콘텐츠 벤처기업이 모인 자리에 방문해 초격차 문화콘텐츠를 위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모임에는 오콘의 우지희 대표, 더투에이치의 이승훈 대표, 페퍼콘의 류상우 대표, 더포스웨이브의 남현 대표, 엠파워뱅크의 진성환 대표, 짐티의 박경훈 대표 등 문화콘텐츠 기업관계자들이 참석해 경기도 문화컨텐츠 사업의 문제점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이들은 김 후보와 안 후보에게 “벤처기업 등은 대한민국 문화콘텐츠 소비의 주역인 1400만 경기도민들이 다양한 문화를 향유하기 위해서 서울로 향할 수밖에 없다.”면서 “판교의 IT산업 역량을 경기도 전역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모색해 경기도를 문화특별도, 콘텐츠특별로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젊은 경기도는 넘치는 문화콘텐츠 창작 역량과 저력을 가지고 있지만 판교를 제외하고는 산업 기반이 열악하고 지원정책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경기도 문화산업의 발전을 위해서 그간 경기도 산업지원 정책의 방향과 예산을 재점검하고 통합적인 지원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두 후보는 이후 VR레이싱 게임인 ‘프렌즈레이싱VR’과 라이브 피트니스 메타버스 플랫폼인 ‘파프리카’ 등을 이용하며 초격차 문화콘텐츠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체험하기도 했다.

 

한편, 김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함께한 일정을 ‘경기도의 혜안’이라고 이름 붙였다. ‘경기도의 혜안’은 김은‘혜’의 '혜'와 ‘안’철수의 ‘안’을 따서 지은 이름이며, 뛰어난 안목과 식견으로 경기도의 발전을 이뤄낼 두 사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의 혜안’은 선거기간은 물론 선거 이후에도 함께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2/05/24 [22:59]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