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용인시 ‘고기교 주변 교통개선’ 협약

교통량 분산 대책 선행 뒤 다리폭 8m→20m, 왕복 2차로→4차로 확장 추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17:03]

성남시-용인시 ‘고기교 주변 교통개선’ 협약

교통량 분산 대책 선행 뒤 다리폭 8m→20m, 왕복 2차로→4차로 확장 추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2/09/26 [17:03]

 

▲ 왼쪽부터 강웅철 경기도의원-정춘숙 국회의원-이상일 용인시장-김동연 경기도지사-신상진 성남시장-안철수 국회의원  © 성남N


성남시와 용인시 두 도시 경계에 있는 고기교 일대 차량 정체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다리 확장 공사가 추진된다. 

 

성남시는 9월 26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상진 성남시장, 이상일 용인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기교 주변 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협약식’을 했다.

 

협약에 따라 폭 8m, 왕복 2차로의 길이 25m 고기교는 폭 20m, 왕복 4차로 확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성남시와 용인시는 사업비 4억원을 반씩 분담해 접경지역 교통 영향 분석 용역을 시행한다. 

 

고기교 확장 때 성남시 대장동과 서판교 쪽으로 증가가 예상되는 교통량 분산 대책을 선행하고, 주변 교통 영향을 고려한 사업 시행을 위해서다. 

 

관련 대책의 하나로 용인시는 고기리 유원지~동천동 간 도로 조기 건설, 고기동 지역 난개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와 함께 양 시는 주변 도로망 구축, 추가 민자고속도로 건설, 경기도 관리 지방하천인 동막천 정비에 협력하기로 했다. 

 

확장 추진하는 고기교는 용인 수지구 고기동과 성남 분당구 대장동을 잇는 다리다. 관리청인 용인시가 2003년 건설했다. 고기교 북단 3분의 2가량은 성남시 담당이다.

 

주변 개발에 따른 인구 증가로 차량 정체 현상이 극심해 출퇴근 시간 때는 시속 10㎞ 정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해 민원이 잦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발휘해 고기교 주변 지역의 교통개선에 협력할 것”이라면서 “교통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두 도시 상호 발전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화정책 환경변화와 지역의 대응 / 성남N
성남도시개발공사,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점자 동화책’ 기부 / 백주희 기자
고3을 위해 구(舊)고3이 준비한 마음이 통(通)하는 축제 『제10회 성남시 통(通)고구마 축제』성료 / 성남N
“올해의 경기뉴스광장 우수사진을 뽑아주세요” / 성남N
성남행복누리센터 제 9회 이로운 배분사업 “우리들의 특별한 하루” 성료 / 백주희 기자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박준영 변호사 초빙 ‘성장특강’연다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성남 GCX 5기’ 중국/싱가포르 해외 데모데이 및 투자유치상담회 성료 / 백주희 기자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최우수 기관에 ‘용인시’·‘경기도일자리재단’ 선정 / 성남N
수습사무관 만난 김동연 경기도지사 “자기다움을 갖춘 행복한 공직자 돼야” / 성남N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제3회 정조대왕 인물대상 수상 / 성남N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