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 만에 ‘경기도자비엔날레’로 명칭 바꾼다…오는 9월 6일 개막

성남N | 기사입력 2024/03/22 [10:10]

24년 만에 ‘경기도자비엔날레’로 명칭 바꾼다…오는 9월 6일 개막

성남N | 입력 : 2024/03/22 [10:10]

○ 재단, 24년 만에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공식 명칭 변경…‘경기도자비엔날레’로

- 행사 정체성 및 방향성 재정립…비엔날레 혁신 의지 담겨

- 2024 경기도자비엔날레 주제는 ‘투게더_몽테뉴의 고양이(TOGETHER_Montaigne’s Cat)’

 

▲ (사진자료) 2017 경기도자비엔날레  © 성남N

 

한국도자재단이 22일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KICB, Korea International Ceramic Biennale)’의 공식 명칭을 ‘경기도자비엔날레(GCB, Gyeonggi Ceramics Biennale)’로 변경한다고 공표했다.

 

재단은 이번 명칭 변경을 통해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서 ‘세계’라는 명칭을 제하고 ‘경기(주최 및 장소)’, ‘도자(주제 및 매체)’, ‘비엔날레(형식, 격년제 국제미술행사)’의 의미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경기도자비엔날레’를 사용한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한 ‘경기도자비엔날레’는 2001년 처음 시작해 매회 세계 70여 개국, 1천 명 이상의 작가가 참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으며 도자예술 분야 대표 국제행사로 자리 잡았다.

 

올해 개최되는 비엔날레는 오는 9월 6일부터 10월 20일까지 45일간 이천, 여주, 광주 지역을 중심으로, 협력에 의미를 담아 ‘투게더_몽테뉴의 고양이(TOGETHER_Montaigne’s Cat)’라는 주제로 열린다.

 

최문환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비엔날레의 위상을 반영하고 정체성을 재정립하고자 강한 혁신 의지를 담아 명칭을 변경하게 됐다.”며 “올해 행사는 이름에 걸맞게 대중들의 참여를 확대하고 국제성과 지역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는 행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서울·인천·강원 수도권교육청과 상호 협력 방안 모색 / 성남N
경기도의회 김동규의원, 아주대학교 행정학과 신입생들과 ‘세바시 특강’ 진행 / 성남N
경기도, 민선8기‘시즌2’ 맞아 수석 보좌진 등 신규 임명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용호 의원, 일을 하는 모든 사람을 위한 정책토론회 진행 / 성남N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청년 해외 취업 지원 프로그램 ‘워홀 챌린지 과정’ 참여자 20일부터 모집 / 성남N
경기도의회 김완규 의원, 고양시 ‘장월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 주민정담회’ 개최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다양한 문화가 상생 소통하는 열린사회 위해 노력할 것”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성남시중원도서관, 책으로 다가가는 ‘열린문고’ 운영 / 백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