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탄천·공원 환경 모델로 원주지역 조경 개선 방안 모색

강원도 원주시 벤치마킹단 23명 지역 찾아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08:38]

성남시 탄천·공원 환경 모델로 원주지역 조경 개선 방안 모색

강원도 원주시 벤치마킹단 23명 지역 찾아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3/29 [08:38]

▲ 원주시 벤치마킹단에게 탄천수질, 생태하천 복원사업, 탄천 현황 등을 설명 중인 이진찬 성남부시장 


성남시는 자매결연 도시인 강원도 원주시가 탄천과 공원 환경을 벤치마킹하려고 지역을 찾았다고 29일 밝혔다.

 

성남을 방문한 이들은 원강수 원주시장과 환경국장 등 23명이다.

 

이들 원주시 벤치마킹단은 28일 성남시 탄천-분당천 합류부(수내동 맴돌공원 부근)와 중앙공원, 율동공원을 차례로 방문했다. 

 

▲ 성남시 탄천 시설 둘러보고 있는 원강수 원주시장(첫줄 가운데)과 이진찬 성남부시장(첫줄 오른쪽) 

 

이진찬 성남부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배석해 성남시의 생태하천 복원사업, 탄천 수질, 탄천 현황 등을 안내했다.

 

중앙공원의 맨발 황톳길, 야외공연장, 분당호, 돌마각, 중국심양정원 등의 시설과 현재 추진 중인 주차장 확충(96면→204면) 사업도 설명했다. 

 

율동공원에선 수변 산책로, 책 테마파크, 맨발 황톳길, 갈대밭, 생태문화공원 조성사업 추진을 소개했다. 

 

시 관계자는 “성남시는 현재 ‘율동공원 르네상스’를 열기 위해 대대적인 재정비 사업을 추진 중”이라면서 “수변 문화공간, 자연치유 공간, 감성 힐링·건강 활력 공간을 조성이 완료되면 다시 한번 찾아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원주시는 성남의 탄천과 공원 환경을 모델로 삼아 원주의 공원, 하천의 조경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성남시와 원주시는 지난해 5월 30일 자매결연을 맺었다. 성남시민은 원주시의 간현관광지 소금산 그랜드밸리 이용료(9000원)를 50% 할인받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케이워터기술(주) 성남사업소 · 성남이로운재단 사회공헌 및 공익활동을 위한 업무협약 / 성남N
경기도교육청, 올해 첫 지방공무원 뽑는다, 2024년도 제1회 경력경쟁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 / 성남N
경기도 찾는 외국인 관광객용 관광 교통수단 이지(EG)투어버스’. 16일부터 운행 시작 / 성남N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연구회,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성남N
경기도농기원, 도민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2024년 치유농업 전문프로그램’ 운영 / 성남N
경기도의회 이홍근 도의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조례안 개정 나섰다! / 성남N
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지원협의회 개최 / 백주희 기자
신상진 시장 “성남시, 미래 모빌리티 허브로 육성” / 백주희 기자
사회복지 자원봉사 사진 전시회 개최 / 최혜영
‘2009년 울산시 보육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 최혜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