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민주시민교육원, 국내 최초 ‘단원고 4.16기억교실’ 국제학술대회 열어

4월 12일~13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본격 행보

성남N | 기사입력 2024/04/09 [22:40]

4.16민주시민교육원, 국내 최초 ‘단원고 4.16기억교실’ 국제학술대회 열어

4월 12일~13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본격 행보

성남N | 입력 : 2024/04/09 [22:40]

◦ 교육원-4.16기억저장소-카이스트 3개 기관 공동 주최로 개최 진행

◦ 국제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기억 교실 보존의 중요성에 대한 토론

 

 

4.16민주시민교육원(원장 전명선)이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교육원 등에서 ‘단원고 4.16기억교실’을 주제로 살아있는 아카이브 만들기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4.16기억저장소, 카이스트와 공동 주최하는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단원고 4.16기억교실에 대한 국제학자들의 다양한 시각 논의와 폭넓은 관점의 소통과 토론을 위해 마련된 자리다.

 

이는 교육원이 재난과 기록유산 관련 국·내외 학술대회 등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단원고 4.16기억교실’을 재난 아카이브로서의 가치를 홍보하고 전략적으로 활동해 이뤄낸 성과다. 

 

학술대회는 ▲단원고 4.16기억교실 소개 및 탐방 ▲기조 강연 ▲4.16 재난 아카이브 ▲기록으로서의 기억교실 ▲종합토론 ▲해외학자 발표 ▲핵심 그룹 사례발표 등 순으로 교류가 이뤄진다.

 

특히 단원고 4.16기억교실 재난 아카이브 세계화를 위한 기준 요건과 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제언의 내용을 공유하고 산출된 자료는 향후 기본 데이터로 활용할 예정이다. 

 

전명선 원장은 “오늘날 단원고 4.16기억교실은 생명 존중, 안전 등에 대한 교육 현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국제학술 대회는 공간기록을 영구 보존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단원고 4.16기억교실은 사회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21년부터 재난 공간기록으로 4.16민주시민교육원, 4.16기억저장소가 공동으로 운영 관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서울·인천·강원 수도권교육청과 상호 협력 방안 모색 / 성남N
경기도의회 김동규의원, 아주대학교 행정학과 신입생들과 ‘세바시 특강’ 진행 / 성남N
경기도, 민선8기‘시즌2’ 맞아 수석 보좌진 등 신규 임명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용호 의원, 일을 하는 모든 사람을 위한 정책토론회 진행 / 성남N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청년 해외 취업 지원 프로그램 ‘워홀 챌린지 과정’ 참여자 20일부터 모집 / 성남N
경기도의회 김완규 의원, 고양시 ‘장월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 주민정담회’ 개최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다양한 문화가 상생 소통하는 열린사회 위해 노력할 것”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성남시중원도서관, 책으로 다가가는 ‘열린문고’ 운영 / 백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