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원, 2024 성남 향토민속놀이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 공연

5월 23일 야탑역 광장에서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07:38]

성남문화원, 2024 성남 향토민속놀이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 공연

5월 23일 야탑역 광장에서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5/13 [07:38]

▲ 이무술 공연 사진                                              


성남문화원(원장/김대진)이 주최하고 이무술집터다지는소리보존회(이사장 방영기)가 주관하는, 성남지역의 대표 향토 민속놀이인 성남시 향토문화유산 제15호,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 공연이 5월 23일(목) 오후 4시 야탑역 광장에서 방영기 보존회 이사장 총연출로 개최된다. 

 

 

‘이무술’은 과거 광주군 돌마면 이매리의 옛 지명으로, 지금의 분당구 이매동을 일컫는 마을 이름이다.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는 자손을 분가시키거나 이사 등으로 새로 집을 짓거나 증축할 때 이무술에서 부르던 노래다. 집터를 다지고 고르고 지반을 튼튼하게 하는 등 집을 짓는 동안의 무사고와 안녕을 빌고, 준공 후의 평안과 복록을 기원하는 고사와 덕담을 하는 노동요로 전해왔다.

 

하지만 일대의 도시화 과정과 맞물려 한동안 집터 다지는 소리는 들을 수가 없게 되었는데, 1982년에 성남문화원에서 집터 다지는 소리 경험자인 이매동 원주민 故 김영환 옹을 비롯하여 마을 주민과 방영기(국가무형유산 선소리산타령 전승교육사), 故 최종민(교수/국악인) 등 전문가의 고증을 바탕으로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를 복원·재현해서 1983년 3월 27일 관계기관 및 고증인 감수 후 마을 주민과 함께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그 후 1985년 경기도 민속예술경연제에서 1985년에 장려상과 1994년에 우수상을 받고, 2000년에 청소년민속예술제 노력상, 2013년에 경기도민속예술제 예술상, 2016년에 전국 국악예술작품 장원, 2019년에 경기도민속예술제 최우수상, 2023년에 제25회 경기도민속예술제 공로상 수상 등 각종 대회에서 상을 받으면서 성남시를 대표하는 민속놀이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성남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는 지역의 무형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고, 마침내 2017년 1월에는 성남시 향토문화유산 제15호로 지정됐다.

 

한편, 성남문화원 김대진 원장은 “성남문화원은 우리 시의 향토 문화 보존 전승 사업의 일환으로 전통 민속놀이인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를 비롯하여, ‘오리뜰 농악’과 ‘판교 쌍용거줄다리기’를 복원·재현하였다. 앞으로도 성남의 전통문화를 시민사회에 널리 알리고, 도시화 속에 사라져 가는 우리 지역의 전통 놀이를 보존하고 알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으며, 성남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향토 민속놀이 및 문화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서울·인천·강원 수도권교육청과 상호 협력 방안 모색 / 성남N
경기도의회 김동규의원, 아주대학교 행정학과 신입생들과 ‘세바시 특강’ 진행 / 성남N
경기도, 민선8기‘시즌2’ 맞아 수석 보좌진 등 신규 임명 / 성남N
경기도의회 이용호 의원, 일을 하는 모든 사람을 위한 정책토론회 진행 / 성남N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세이브더칠드런 및 초록우산과 함께 아동권리 교육 진행 / 성남N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청년 해외 취업 지원 프로그램 ‘워홀 챌린지 과정’ 참여자 20일부터 모집 / 성남N
경기도의회 김완규 의원, 고양시 ‘장월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 주민정담회’ 개최 / 성남N
신상진 성남시장, “다양한 문화가 상생 소통하는 열린사회 위해 노력할 것” / 백주희 기자
경기도 아동그룹홈 지원센터 안산에 문 열어. 156개 그룹홈 통합 지원 / 성남N
성남시중원도서관, 책으로 다가가는 ‘열린문고’ 운영 / 백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