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이호동의원 , 세월호참사로 명을 달리한 故강민규 교감의 넋을 기리는 조례안 개정 발의

「경기도교육청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에 관한 조례」 개정 추진

성남N | 기사입력 2024/06/07 [20:54]

경기도의회 이호동의원 , 세월호참사로 명을 달리한 故강민규 교감의 넋을 기리는 조례안 개정 발의

「경기도교육청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에 관한 조례」 개정 추진

성남N | 입력 : 2024/06/07 [20:54]

○ 故강민규 교감은 세월호참사 당시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의 인솔 책임자로, 참사 수습에    최선을 다하던 중 안타깝게도 명을 달리함 

 

▲ 이호동 의원(국민의힘, 수원8)  © 성남N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이호동 의원(국민의힘, 수원8)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교육청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에 관한 조례안」이 6월 제375회 정례회에서 해당 상임위원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번 조례안은 2014년 세월호참사 당시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의 인솔 책임자로 참사 수습과정에서 명을 달리한 故강민규 교감을 「경기도교육청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에 관한 조례」에 따른 희생자로 인정하여, 고인의 교육자로서의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조례 개정안을 발의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故강민규 교감을 희생자에 추가 규정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호동 의원은 “2014년 세월호참사로 전국민이 비통한 슬픔에 잠겨 있었고, 그 과정에서 故강민규 교감선생님에 대해 우리 사회가 아쉽게도 살피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하며, “참사 후 10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교육자로서 끝까지 헌신하신 고인을 기리는 일은 경기교육이 반드시 해야 하는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참사는 한국 사회에 깊은 상처를 남겼으며, 그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큰 희생을 치렀다. 특히, 故강민규 교감은 학생들을 끝까지 보호하려는 노력을 기울였고, 이러한 그의 헌신과 희생정신은 많은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이 조례안은 이러한 희생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기리기 위한 중요한 조치로 평가된다.

 

한편, 본 조례안 관련 상임위원회 심사를 거쳐 오는 6월 27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공유재산 전수조사로 1700여억원 숨은 재산 발굴 / 백주희 기자
성남시 기업전시관(K-SBC) ‘미국 바이어 초청 상담회’ 성료 / 백주희 기자
성남소방서, 엄마·아빠와 함께하는 119안전 소통캠프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올해 2차 ‘솔로몬의 선택’ 행사 22쌍 커플 탄생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e스포츠 산업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게임단 지원 협약 체결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국민의힘협의회 후반기 대표단 구성 완료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국제교육원, 기초과정 연계 4개국어 교육 실시 / 성남N
경기도의회 한원찬 의원, ‘경기도교육청, 적극 행정 문화 확산 방안 마련’ 촉구 / 성남N
경기도-민간단체, 기후위기 대응 위한 기후행동 동참 공동 선언 / 성남N
경기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관광지 만들기 컨설팅 참여 모집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