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탄천 15.7㎞ 구간 준설 완료…하천 범람 막는다

수질은 1급수로 더 깨끗해져

백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9:39]

성남시, 탄천 15.7㎞ 구간 준설 완료…하천 범람 막는다

수질은 1급수로 더 깨끗해져

백주희 기자 | 입력 : 2024/06/11 [09:39]

▲ 준설 작업 마친 성남 탄천 구미교 지점                                         © 성남N


성남시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을 막기 위해 2개년 계획으로 추진한 탄천 15.7㎞ 구간의 퇴적토 준설 작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31억원이 투입된 이 준설 작업은 ▲1단계 서울 방향~여수대교 5.2㎞ ▲2단계 여수대교~용인 방향 10.5㎞ 등 단계적으로 이뤄졌다.

 

▲준설 작업 마친 성남 이매동 일대 탄천                                         © 성남N

 

시가 준설 작업으로 탄천 바닥에서 파낸 퇴적토는 5만7974㎥에 이른다. 

 

시는 퇴적토로 좁아졌던 탄천의 하천 폭을 평균 1m가량씩 넓혀 하천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었다.

 

이는 하천의 수질 정화 효과로 이어졌다. 

 

2022년 평균 2급수이던 탄천 수질은 1급수로 더 깨끗해졌다.

 

시는 백궁교, 방아교 등 탄천 곳곳에서 1급수에만 서식하는 버들치를 발견했다.

 

시 관계자는 “재해로부터 안전한 하천 환경 조성을 위해 민선 8기 치수 대책의 하나로 2단계에 걸친 퇴적토 준설을 추진했다”면서 “매년 발생하는 퇴적토를 정기적으로 준설해 하천 유지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공유재산 전수조사로 1700여억원 숨은 재산 발굴 / 백주희 기자
성남시 기업전시관(K-SBC) ‘미국 바이어 초청 상담회’ 성료 / 백주희 기자
성남소방서, 엄마·아빠와 함께하는 119안전 소통캠프 개최 / 백주희 기자
성남시 올해 2차 ‘솔로몬의 선택’ 행사 22쌍 커플 탄생 / 백주희 기자
성남산업진흥원, e스포츠 산업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게임단 지원 협약 체결 / 백주희 기자
성남시의회 국민의힘협의회 후반기 대표단 구성 완료 / 백주희 기자
경기도교육청국제교육원, 기초과정 연계 4개국어 교육 실시 / 성남N
경기도의회 한원찬 의원, ‘경기도교육청, 적극 행정 문화 확산 방안 마련’ 촉구 / 성남N
경기도-민간단체, 기후위기 대응 위한 기후행동 동참 공동 선언 / 성남N
경기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관광지 만들기 컨설팅 참여 모집 / 성남N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