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따라 드론쇼 일정 조정
 
백주희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따라 드론쇼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

 
시는 성남시의료원 개원 1주년 행사, 8·10 성남(광주대단지) 민권운동 50주년 기념식, 제48주년 시민의 날에 드론쇼를 통해 코로나 19 시대에 시민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 19 확산세가 꺽이지 않고 수도권에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되어 7월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추진 예정이었던 드론쇼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개최 예정인 드론쇼는 8월 10일 희망대공원에서 500대의 드론을 활용한 8·10 성남(광주대단지) 민원운동 50주년 기념행사, 10월 8일 성남시청에서 480대의 드론을 활용한 제48주년 성남시민의날 기념행사 때 열린다.

 
예정된 행사도 코로나19 확산 추세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드론쇼는 수 많은 드론이 밤하늘에서 다양한 이모티콘을 만들어 메시지와 영감을 전달하는 첨단화된 문화 공연이며, 활용하는 자율항행과 군집드론 기술은 드론의 핵심기술이다.

 
밤하늘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드론을 이용한 다양한 입체적 표현은 역동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무엇보다도 밀집되지 않고 멀리 떨어져서도 감상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집 베란다, 옥상 등에서도 많은 시민이 감상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드론쇼를 통해 코로나19로 고통과 외로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기를 바라며, 드론을 활용한 더 많은 문화 콘텐츠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7/23 [23:48]  최종편집: ⓒ 성남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